Skip to content

빨간의자, '빛나라 은수' OST 합류..'그대 내 맘에…' 리메이크

입력2017.04.05 14:08 최종수정2017.04.05 14:08 
기사이미지
빛나라 은수 OST 빨간의자 '그대 내 맘에 들어 오면은' 앨범 이미지 / 사진=더하기미디어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한수진 기자] 혼성 3인조 밴드 빨간의자가 안방극장에 감수성 짙은 음악을 선보인다.

KBS1 일일드라마 ‘빛나라 은수;’ OST 가창 제안을 받은 빨간의자는 조덕배 원곡의 ‘그대 내 맘에 들어 오면은’을 리메이크 해 5일 정오 음원 공개한다.

1989년 조덕배 5집 앨범에 수록된 ‘그대 내 맘에 들어 오면은’은 ‘다가가면 뒤돌아 뛰어가고 / 쳐다보면 하늘만 바라보고 / 내 맘을 모르는지 알면서 그러는지 / 시간만 자꾸 자꾸 흘러가네’라는 밀고 당기는 남녀의 사랑을 그리며 ‘뛰어 갈 텐데 날아 갈 텐데 / 그대 내 맘에 들어오면은’으로 사랑을 염원하는 심경을 잔잔하게 그리며 최고의 인기를 모은 노래다.

빨간의자의 리메이크 곡은 기타리스트 김민규의 어쿠스틱 기타 연주와 함께 유려한 흐름을 보이는 느낌으로 새로이 구성돼 심플한 편곡과 함께 보컬 수경의 목소리가 담백한 감성을 자아낸다.

수지, 알리, 폴포츠, 스틸하트, 장윤정 등과 작업하며 다양한 색깔의 음악들로 사랑받고 있는 작곡가 김경범(알고보니 혼수상태)가 프로듀싱에 참여해 대중적인 감성과 인디적인 감성으로 녹여냈다.

2010년 유재하음악경연대회 장려상을 수상한 멤버 수경과 강주은(피아노), 정재훈(퍼커션)이 결성한 빨간의자는 2012년 싱글 ‘오프더레코드 길에서 음악을 만나다’를 발표하며 활동을 시작했다.

2014년 ‘김광석 따라 부르기’ 대회에 참가해 김광석상을 수상한 이들은 인디계에서 색깔 있는 음악들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밴드로 ‘사직서를 써놨다’, ‘눈물벙어리’의 싱글을 꾸준하게 발표해 오고 있다. 지난해 드라마 ‘좋은사람’을 통해 OST 첫 곡을 발표한 후 ‘다시 시작해’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5’를 통해 안방극장에 감각적인 선율을 울렸다.

OST 제작사 더하기미디어 이성권 대표는 “탁월한 감수성을 통해 특유의 음악적 색채를 펼쳐오고 있는 빨간의자가 지난해 OST를 통해 ‘장미의 미소’ ‘그녀를 만나는곳 100m 전’을 발표한 이후 ‘그대 내 맘에 들어 오면은’으로 이어지는 3연속 리메이크 곡을 내놓았다”고 밝혔다.


한수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기사원문보기 : http://stoo.asiae.co.kr/news/naver_view.htm?idxno=201704051403233478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2014 popinkorea All rights reserved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