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오늘'의 소중함과 소소한 행복을 노래하는 밴드 '오늘' 의 

첫 번째 싱글 앨범 '키다리 나무' 가 발매되었습니다. 


▶️ 오늘 '키다리 나무' 음원 링크 안내

멜론 https://goo.gl/CrmQHt

지니 https://goo.gl/Cjwgmp

엠넷  https://goo.gl/XXzU8j

벅스 https://goo.gl/b3Htsz

소리바다 https://goo.gl/9ya5yN

네이버뮤직 https://goo.gl/AHhyik


키다리 나무_자켓 이미지 600.jpg



'오늘’ 들려드릴 첫 번째 노래 "키다리 나무"
 
프로젝트 '기린섬' 멤버로 작사, 작곡, 편곡, 프로듀서로 활동했던 베이스 김남일과 건반의 김지혜, 2004년 XO 와 2012년 4rest로 실력파 보컬 그룹을 거친 보컬 강성민으로 구성된 
3인조 밴드 '오늘'은 '오늘' 만큼은 우리끼리, 우리가 하고 싶은 음악을 해보자! 라는 마음으로 함께 하여 첫 싱글 "키다리 나무"를 발매한다.
 
'오늘' 멤버들이 서로 다른 시기에 개인적으로 썼던 곡들이 각자 마음의 울림을 담담하게 담아낸 '독백 (Monologue)' 과 닮아 Today - Monologue 란 앨범 프로젝트명으로 
 '오늘' 의 데뷔 곡인 "키다리 나무"를 시작으로 총 3곡을 순차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큰 소리로 자기의 주장을 해야만 받아들여지는 이 시대에 고함치고, 윽박지르고, 화려하게 꾸민 모습으로 억지로 들려주기보다 담담하게 진심을 담아내고 싶었기에 
Today - Monologue의 곡들은 기타, 베이스, 피아노 연주를 중심으로 더 채우기 보다는 그대로 비우는 연주로 '오늘' 의 소소한 독백을 완성하였다.
 
[ Monologue #1 키다리 나무]
 
어느 여름, 넓직한 들판에 덩그라니 홀로 우뚝 서 있는 키가 큰 나무를 우연히 알게 되었다.
 
바람이 불 때마다 무성한 나뭇잎들이 시원한 소리를 들려주는, 경이로운 높이와 크기의 그 나무를 보는 순간 매료되었다.
마음이 바닥 뿐일 때, 가서 나무를 올려다보고 있으면 다 안다고 위로해주는 듯 했다.
 
"얼마나 많은 시간 살아왔을까, 얼마나 많이 보일까, 저 나무 위는 어떨까.."
 
내가 살고있는 여기와는 다른 이야기들을 풍성하게 갖고 있을 것 같은 그 나무를 보고 있으면 시간 가는 줄 몰랐다. 
높이 나는 새들이 쉬었다 가고, 하늘과 바람을 가까이 만나는 그 곳의 자유롭고 풍성한 이야기가 가만히 눈을 감고 있으면 들리는 것 같았다.
 
[Credit]
 
Producer오늘
Director  김남일
Lyrics & Composed by 김지혜
Arrangement by 오늘  
Vocal & Nylon Guitar by 강성민
Piano by  김지혜
Bass by김남일
Marketing & Management By Popinkorea
Project Manager 송민주
Photo by 박환성
Recording studio at 길 실용음악학원
Mixed by 정길 at Ants Recording studio
 
Special Thanks To 좋은 사진 남겨주신 故 박환성 감독님을 기리며…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2014 popinkorea All rights reserved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